부산IVF 학사회 특별강좌
2014년 6월 5일
"특강! 예레미야!" 
첫째날
 
제목: 탄식하는 신앙인 예레미야
 
강사: 김근주 교수
 
 


1. 예레미야의 첫번째 고백_11:18~12:6
“만일 네가 보행자와 함께 달려도 피곤하면 어찌 능히 말과 경주하겠느냐
   네 가 평안한 땅에서는 무사하려니와 요단강 물이 넘칠 때에는 어찌하겠느냐
   네 형제와아버지의 집이라도 너를 속이며 네 뒤에서 크게 외치나니
   그들이네 게 좋은 말을 할지라도 너는 믿지 말지니라”(렘 12:5-6) 

2. 두번째 고백_15:10~21
    
예레미야의 탄식: 재앙이로다(10)
    하나님의 응답(11-14)
      
- 내가 너를 강하게 하리라(11)
      
- 이 백성이 북방의 세력에 의해 심판받으리라(12-14)
    예레미야의 탄식: 주께서는 속이는 시내 같습니다(15-18)
    하나님의 응답: 내가 너를 건지리라(19-21)
 

3. 세번째 고백_17:14~18


4. 네번째 고백_18:18~23
 
“그러하온즉 그들의 자녀를 기근에 내어 주시며 그들을 칼의 세력에 넘기시며
 
   그들의 아내들은 자녀를 잃고 과부가 되며 그 장정은 죽음을 당하며 그 청년은 전장에서 칼을맞게하시며 
 
   주께서 군대로 갑자기 그들에게 이르게 하사 
 
   그들의 집에서 부르짖음이 들리게 하옵소서 
 
   이는 그들이 나를 잡으려고 구덩이를 팠고 
 
   내 발을 빠뜨리려고 올무를 놓았음이니이다 
 
   여호와여 그들이 나를 죽이려하는 계략을 주께서 다 아시오니
 
   그 악을 사하지 마옵시며 그들의 죄를 주의 목전에서 지우지 마시고 
 
   그들을 주 앞에서 넘어지게 하시되 
 
  주께서 노하시는 때에 이같이 그들에게 행하옵소서 하니라”(18:21-23) 

 5. 다섯번째 고백
 
하나님께 대한 찬양과 확신으로 '은혜롭게' 탄식을 마무리하고 있는 13절이 다섯번째 고백의 끝이 아니라,
 
14절이하의 본문이 다섯번에 걸친 '고백' 본문의 마지막 결론이라는 점은 특이한 정도를 넘어 충격적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에서 예레미야의 절망은 가장 결정적인 수준에까지”(L. Stulman) 이르며. 
 
"예레미야의 고난의 가장 깊은 지점”(G. von Rad)이라고 표현할 수도 있을 것이다.

탄식하는 신앙인
 
예레미야의 기도는 예언자 자신의 처지와 연관된 고백이면서 동시에 고난 중 에 있는 하나님 백성들을 위한 고백이기도 하다. 
 
개인적 기도이지만, 이스라 엘의 예배 가운데 이러한 고백문이 쓰였을 수 있다.
 
시편의 탄식시들과 함께 이러한 고백들은 주로 바벨론 포로 이후 경건한 유대인들의 탄식과 호소를 대 변하고 있다. 
 
고백 본문들에 담긴 예레미야의 고난과 고통, 탄식의 깊이를 볼 때, 이 본문은 한 개인의 실제의 삶일 뿐 아니라,
 
그를 넘어 이스라엘 전체의 고난을 반영하고 있으며,
 
의인의 고난 가득찬 삶 전체를 형상화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결국 고백 본문은 단지 한 인간의 심리적 측면에 대한 생생한 묘사뿐 아니라,
 
모든 이스라엘의 고통을 대변하고 있기도 하며, 나아가 이스라엘을 향한 하나님의 고통이 담겨 있기도 하다. 

 


2014 신입학사 환영큰모임이 3월 6일 오후 7시 부산IVF센터에서 있었습니다.

짜짠....


사회의 첫발을 내 딛는 신입학사들에게 큰 격려의 시간과 용기 솟는 시간이었습니다!!!


울 신입학사님들을 환영해주세요~~

짝짝짝!!!


올해 약 30명의 신입학사님이 졸업을 했고,

각자 보냄받은 자리로 흩어졌습니다.

각자의 자리에서 화이팅입니다!!!



이렇게 페이스북으로 홍보를 하고~~




당일 예쁘게 데코를 했습니다.


"나는 부산IVF 학사다!"

으쓱으쓱~

뿌듯뿌듯~

불끈불끈~




내 이름표는 내가 만든다!!

자발성을 살려서 이름표를 만들어서 가슴에 착!!!

학사운동도 자발운동!!!




우와~~~ 맛나긋다~~


맛나는 도토리 김밥

럭셔리 도미도 피자

치킨은 땅땅치킨

새콤달콤 왕딸기

귤과 바나나 빵~~

이만하면.. 안오신분들 후회막급!!ㅋ


이번 환영큰모임 식사와 간식을 위해

이종민학사님과 임정연학사님-후배들에게 귀한 이야기도 들려주시고 맛난 간식도 쏘시고!! 감사합니다.

윤성열학사님과 백성호학사님이 후배들을 먹이셨습니다.

정말정말 감사해요~~



우와 정말 맛있어요~~~

짱이에요~~



조금은 뻘쭘하고 어색한 시간을 넘어서

자기 소개를 하고 

박주현간사님이 학사의 삶과 학사회에 대한 소개를 간략하게 해주셨습니다.



담쟁이 임정연학사님께서 

응답하라 1994 이후로 지금껏 학사로 살아온 이야기들을 나누어주셨습니다.

엄마로, 아줌마로, 선생님, 아내, 집사님으로 불리며 살아가는 이야기들이

이제막 학사로 첫 출발을 하는 후배들에게 힘과 용기와 방향을 잡아주는 시간이었습니다.

"자신이 잘하고 좋아하는 일과 세상의 필요가 만나는 자리가 소명의 자리가 아닐까?

스펙을 따기 위해(학위를 얻기위해) 공부한것이 아니라 필요에 따라 공부가 하고 싶어서 공부했고 그렇게 살아온 과정들이 지금의 이자리에 나를 만들어 온 것 같다."

담쟁이 처럼 조금씩 조금씩 자라가며 움직여가는 학사님의 삶이 정말 공감이 되고 울림이 되었습니다.



기계조선학과에서 건축학과로

건축학과 학회장을 거쳐 해태제과 유통을 거쳐 삼미건설로

한샘에서 희민건설 그리고 창업을 하고 지금 테라디자인의 대표로 가기까지

이종민학사님이 도전하고 때론 좌절하고 버티고 이겨내었던 이야기들이

사회에 정해진 길만 좇아서 가는 요즈음 젊은이들에게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도록 도전하고

직장을 넘어 직업의 세계로 초대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미 앞서 달려간 선배님들의 이야기가

이제 막 첫 출발을 하는 후배들에게 

도전과 힘을 주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런 선배님들이 있어서 참 좋습니다.




학사의 첫 발을 대 디디며 갖는 기대를 

한 단어 키워드로 적어보고 말해보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자유, 숲, 오늘, 도전, 등등

다양한 키워드를 통해 학사의 첫 걸음을 내디디며 마음을 잡아보았습니다.




동아대 박주현



동아대 이희은




해양대 정재민




동아대 모예진



동아대 허초혜




부산대 두찬영

부산대 이연


이 외에도 몇몇 신입학사님들이 더 참석을 했는데 사진이 음네요 ㅠ.ㅠ

학사의 첫 걸음 힘차게 내딛구요~

참석하지 못한 울 신입학사님들도 멋지게 살아낼거에요~~ 화이팅!!!





마치고 몇몇 사진을 찍구요~~






이 날은 또 모예진학사의 생일이었네요~~ 생일축하해요~~




마치고 단체샷~~~

사진은 순서대로~~

최준기 임정연 박주현 정재민 이연경 두찬영

                                           박채형 권보미

이종민  허초혜  전은실 모예진 김지홍 곽지영 김은지 이희은 박주현




캠퍼스와 세상속의 하나님나라운동!

흩어져있는 부산IVF가족 여러분!

보냄받은 자리에서 충실하게 신실하게 살아가는 한 사람 한 사람이길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