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4월16일(화) 요일1:1-10 큐티목소리나눔>
“아버지 하나님, 아들 예수님과 사귐”

1. 요한일서는
 * AD 60년대 혹은 그 이후 어느 시점에, 사도요한이 기록함.
 * 독자는 사도 요한의 가르침을 잘 따르는 건강한 그리스도인들
 * 주제는 교회 안에 유대교적 배경에서 율법주의로 회귀하려는 사람들(이들은 결국 공개적으로 교회를 떠나감. 2:19, 22, 4:2)과 또 헬라적 배경에서 영지주의를 택함으로써 방종한 삶을 합리화하는 사람들(이들은 주로 자신들이 죄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들.. 일종의 구원파랑 비슷... 4:1, 5:21)에 대해 경고하는 것임.
 * 영지주의 : 플라톤 철학이 대표적인데, 물질적인 모든 것은 악한 것, 정신적이고 영적인 게(이데아) 선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원론적 경향. 이 세계관에 근거해서 예수님을 바라보면 어떻게 선한 영적존재가 악한 육체적 존재가 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생김. 따라서 이들은 예수님이 홀로그램처럼 가짜 몸을 입고 온 것이라고 주장함.
 * 이 영지주의의 가장 큰 문제점은 예수님의 구원을 내 영혼과 관계된 일로 축소시키고, 구원이란 이땅에서 몸을 입고 사는 삶을 벗어나 영혼이 저 천국으로 가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는 거, 그래서 내가 현실을 살면서 뭔 짓을 해도 다 허용되고, 내 구원과 상관이 없는 일이 된다고 주장한다는 거. 맘껏 타고치고 타락한 삶을 살아도 된다고 주장하는 거란 거...

2. 이글을 쓰는 이유는(v1-4)
 *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처럼 예수님은 영원한 생명이 맞아. 근데 그분이 진짜 우리에게 나타나셨어. 진짜 사람이었단 말이쥐.
 * 우리는 예수님의 말씀을 직접 들었고, 예수님을 눈으로 보았고, 만졌고... 암튼 진짜로 만나 사귄 사람들이라는 것. 따라서 우리 말이 참말이랑께~~
 * 그래서 여러분도 우리랑 사귀어보면 뭔가 제대로 알게 될 거야.
 * 그러면 그다음, 여러분이 하나님아버지랑, 또 그 아들 예수님이랑도 직접 사귀게 될 거야.
 * 그 다음이야 말해 뭐해~~^^

3. 하나님은 빛이시다(v5).
 * 그분에게는 어두움이 전혀 없으시다. 그분 앞에서는 모든 게 다 드러나게 되지롱~
 * 예수님 왈,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사람은 어두움에 다니지 않고 생명의 빛을 얻을 것이다.”(요8:12)
 * 또 우리보고도 그러셨어.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너희 착한 빛을 비추어 그들이 너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마5:14,15)
 * 그러니 우리가 하나님이랑, 또 우리끼리 만날 때 모든 게 훤히 드러나는 투명한 만남을 해야것쥐?

4. 세 가지 잘못된 경우들(v6~
 * 근데 너희 중에는 뭔가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말야...

 1) 하나님과 사귀고 있다면서 어둠 속에 계속 거하면? (v6-7, 도덕적으로 타락한 생활을 계속하는 사람들에게)
 * 거짓말 하는 사람이 되고 말쥐. 하나님과의 사귐이 단절 된 게 ‘죄’란 말씀.
   (cf. 우리가 빛 가운데 살아가면, 하나님과 계속 사귐을 갖게 된다. & 그리스도 예수의 피가 우리를 깨끗하게 해준다 거)
 * 그럼, 걍 사귐을 시작하기만 하면, 끝? 아니쥐. 하나님을 떠난 인간이 행했던 모든 파괴적 행동들(하나님과 나 자신과, 공동체와, 세상에 대해)을 멈추고 되돌이키는 게 중요하다구~~!!

 2) 만일 우리가 죄 없다 하면? v8,9
 * 죄를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주장하면? (영지주의자들은 ‘우리가 참된 지식을 갖게 되는 순간 우리는 죄와는 상관없는 존재가 된다’고 주장함)
 * 구원파처럼, 우리가 예수님을 영접하면 우리 죄가 다 씻어졌으므로 더 이상 우리는 죄와 상관없는 존재로 살아갈 수 있고, 뭔 짓을 해도 다 죄가 아니라는 극단적 주장을 하면 말야..
 * 사실 나 자신이 넘 잘 알잖아? 내가 완벽하게 죄와 분리된 삶을 사는 게 아니라는 걸 말아.. 그러니 그런 궤변은 나를 속이는 거쥐.(우리는 하나님과의 사귐을 회복하고, 빛 가운데 사는 가운데도 여전히 죄의 유혹을 받고 쉽게 넘어지는 사람들임을 인정하는 게 중요하다는 말씀)
 * 긍께, 설령 죄를 지어도 우리가 우리 죄를 자백하면, 하나님께서는 정말 신실하기고 의로우셔서, 우리 죄를 사하여주신다는 걸 믿고 솔직하게 “죄송합니다..ㅠㅠ”라고 고백하는 게 중요하다고(v9).

 3) 만일 우리가 전혀 죄인이 아니라고 주장한다면? (v10_
 * 이건 하나님을 거짓말쟁이로 만드는 거야
 * 왜냐면 하나님이 우리보고 죄인이라고 했으니까..
 * 하나님 말씀을 완전 무시하는 사람이쥐.
 * 성경은 수많은 죄의 목록을 포함해서, 인간이 하나님을 떠난 이후 어떻게 마음 중심이 왜곡되어 가는지 소상하게 보여주는데 말야.

 **** 오늘 우리 교회의 현주소를 보면, 도덕적으로 맘껏 사고치는 양심이 무딘 사람도 널려있고, 오직 신앙을 영혼과 관계된 일(예배, 찬송, 기도 등등)로만 생각하고, 내 일상의 삶과는 전혀 연결시키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태반인 상황이라...
 * 내가 그렇게 살면서 나를 합리화하는 다양한 변명들, 주장들을 사도 요한의 이야기 속에서 발견할 수 있으면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그리고 내 잘못을 솔직하게 말하고 용서를 구하고, 다시 빛 가운데 살아가는 거죠.
 * 그러려면 무엇보다도 진짜 예수님과 사귐이 있어야하는 거죠. 누군가 진짜 친하게 지내는 친구 앞에서는 그를 속일 수 없는 것처럼, 예수님과 진짜 친하게 친구가 되고나면 나를 합리화하는 온갖 것들이 다 부질없어지는 거니까요...
 * 예수님과 솔직한 만남을 위하야~~!!
  • 11:57 2019.05.02 12:52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기독교복음침례회의 평신도 김동수라고 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위 게시물의 내용중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어 알려드리고자 덧글을 남깁니다.

    사실과 다른 부분:

    ""주제는 교회 안에 유대교적 배경에서 율법주의로 회귀하려는 사람들(이들은 결국 공개적으로 교회를 떠나감. 2:19, 22, 4:2)과 또 헬라적 배경에서 영지주의를 택함으로써 방종한 삶을 합리화하는 사람들(이들은 주로 자신들이 죄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들.. 일종의 구원파랑 비슷..
    구원파처럼, 우리가 예수님을 영접하면 우리 죄가 다 씻어졌으므로 더 이상 우리는 죄와 상관없는 존재로 살아갈 수 있고, 뭔 짓을 해도 다 죄가 아니라는 극단적 주장을 하면 말야..""

    가장 대표적으로 언론에 의해 잘못 알려진 바와 같이 ""율법폐기론""(한번 구원받으면 마음대로 죄를 지어도 된다)을 주장하지도 않으며, 이를 가르치지도 않습니다. 구원받은 그리스도인이라고 해서 죄를 짓지 않는 것은 아니고, 죄에 대한 자백이 있어야 되고, 그것을 회개해야 합니다.

    완전한 회개는 한 번 필요하고, 구원받은 후 생활에서 묻어 들어오는 죄에 대해서 자백이 필요하다고 한 부분에서 이것을 왜곡하여, '저들은 구원받았기 때문에 회개하지 않고 죄를 마음대로 짓는다'며. 우리를 악의적으로 비방하는 사람들이 지어낸 말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언론들은 보도되었고, 그로 인해 본 교단의 사람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었고 현재 진행중이기도 합니다.

    (참고 자료 : http://klef.co.kr/42)

    본 교단의 교리에 대한 내용은 기독교복음침례회 홈페이지(www.ebcworld.com) '우리는 무엇을 믿는가' 코너 또는 교리와 관련된 해명내용이 담긴 '구원파의 오해와 진실'(www.saved.co.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위 참고 자료를 확인하셔서 해당 부분에 대한 오해가 풀리시기를 바라며, 오해가 풀리셨다면 해당 부분에 대한 조속한 수정 또는 삭제를 요청드립니다.

    혹시 궁금하신 내용이 있으시다면 klefmail@naver.com 문의 주세요."